티스토리 뷰

반응형
728x170

서울시, 6개월마다 재개발·재건축 추진 현황 공개

소개

서울시는 6개월마다 재개발·재건축 등 정비사업 추진 현황을 상세히 공개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. 이 발표는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고, 주택 공급의 원활함을 도모하기 위한 것입니다. 이번 공개는 매년 2월과 8월에 진행되며,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.

 

정비사업 추진 현황

서울시는 서울 아파트 공급 물량의 60% 이상을 차지하는 정비사업의 구역별 추진 현황을 공개합니다. 주요 제공 항목은 재개발, 재건축사업과 소규모정비법에 따른 가로주택, 자율주택, 소규모 재건축사업의 구역별, 자치구별, 단계별 추진 현황입니다.

  • 재개발 구역: 247곳
  • 재건축 구역: 165곳
  • 소규모 정비 구역: 278곳

정비사업 추진 현황 공개는 정비사업의 투명한 관리와 신속한 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합니다.

자치구별 정비사업 현황

지난 3월 기준 서울시 정비사업 추진 구역은 총 690개 구역입니다. 자치구별로는 성북구가 51개 구역으로 가장 많았고, 서초구가 47개 구역으로 뒤를 이었습니다. 소규모 정비사업의 경우 성북구가 29개 구역, 중랑구가 27개 구역으로 많은 편입니다.

  • 성북구: 51개 구역
  • 서초구: 47개 구역
  • 소규모 정비사업: 성북구 29개 구역, 중랑구 27개 구역

 

신규 구역 지정 및 관리

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지난 3월까지 새로 구역 지정된 재개발·재건축 사업을 30개 구역으로 집계했습니다. 이 중 쌍문3구역, 방화2구역 등 9개 구역은 신통기획으로 지정되었습니다. 현재 관리처분인가 완료된 구역은 126개 구역이며, 공사 중인 67개 구역은 선제적 갈등 조정을 통해 정상 추진되고 있습니다.

착공 이전 구역 현황

관리처분인가 후 착공 이전 구역은 59개 구역입니다. 이 중 이주가 완료되어 착공이 임박한 구역은 26개 구역, 이주 중인 구역은 14개 구역, 이주 예정인 구역은 19개 구역입니다. 서울시는 이러한 구역들을 집중 모니터링하여 지연 없이 사업이 진행되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.

  • 착공 임박 구역: 26개
  • 이주 중인 구역: 14개
  • 이주 예정 구역: 19개

 

미래 계획 및 기대

김장수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"정비사업 추진 현황 공개를 통해 정비사업 진행 현황을 투명하게 관리하고, 지연 사업장은 신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코디네이터를 파견하는 등 원활한 주택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"이라고 말했습니다. 서울시는 이와 같은 노력을 통해 더 많은 시민이 안정적인 주거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.

맺음말

서울시의 정비사업 추진 현황 공개는 주택 공급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중요한 조치입니다. 이를 통해 시민들은 정비사업의 진행 상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으며, 문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집니다. 앞으로도 서울시는 지속적인 개선과 투명한 관리를 통해 주택 시장의 안정화를 도모할 것입니다.

반응형
그리드형